심폐소생술 시행 시 심장정지 생존율 최대 3.3배 증가

2018년 급성심장정지 3만 539건 발생««10년새 생존율 3.4배 증가

심폐소생술 일반인 교육이 증가하면서 심정지 생존율이 향상된 것으로 확인됐다 http://info.diservices.com/dis-contracted-broker-update-december-2015?_hsenc=p2ANqtz-8B9jpA6hjtDyWa9_nbKq3DqgOdDBm671uXNqte9TbFwrY8K4qVcy9n-5X_HycAIebPzjve . 질병관리본부 (본부장 정은경)와 소방청(청장 정문호)2006~2018년 구급대가 병원으로 이송한 급성심장정지 사례 의무기록을 조사한 결과를 27일 공동으로 발표했다.

2018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된 급성심장정지 환자 건수는 3539명으로 10년 전(2008)에 비해 약 39.4% 증가했다. 남자의 비율(64.0%)이 여자의 비율(35.9%)보다 높고, 연령이 증가할수록 발생률이 증가하였으며, 특히 70세 이상 어르신의 발생률은 전체 발생의 50%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.

원인별로는 질병이 전체 발생의 70% 이상을 차지하며, 질병 중에는 심근경색, 심부전, 부정맥 등 심장의 기능부전으로 인한 것이 93% 이상을 차지했다.

심장정지 환자의 2018년 생존율은 8.6%. 뇌기능 회복율은 5.1%2008년보다 3.4, 6.4배 증가하였고, 전년 대비 비슷했다.

쓰러진 환자를 목격한 일반인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한 경우는 20081.9%에서 201823.5%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,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지 않은 경우에 비해 생존율은 약 1.9~3.3, 뇌회복율은 약 2.8~6.2배 높게 나타났다.

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과 정문호 소방청장은 심폐소생술 실시여부는 환자의 생존율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친다환자를 발견했을 때는 신속히 119에 신고하고, 일반인 심폐소생술을 늘리기 위해 지역주민의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.

<강옥경 기자>